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퇴출위기' 우버, 런던서 15개월 영업면허 받아

송고시간2018-06-27 01:49

우버, 런던서 15개월 영업면허 승인 [EPA=연합뉴스]
우버, 런던서 15개월 영업면허 승인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런던에서 퇴출 위기에 몰렸던 차량호출서비스업체인 우버가 15개월의 한시 영업면허를 받았다.

이에 따라 런던에서 당분간 현재와 같이 우버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우버의 영업면허 갱신 사건을 맡은 웨스트민스터 치안판사 법정(Westminster magistrates' court) 에마 아버스노트 판사는 우버에 15개월간 런던에서 영업할 수 있는 면허를 승인했다.

앞서 런던교통공사(TfL)는 지난해 9월 우버의 5년간의 영업면허가 만료되자 공공안전 등을 이유로 이를 갱신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런던교통공사는 우버가 중대범죄 사건들에 대한 보고 방식이나 우버 기사의 건강진단서 확보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우버 기사의 범죄경력조회(DBS) 절차, 규제 당국의 업무를 차단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사용 등도 면허 갱신 거부 이유로 제시됐다.

전날 법원에서 열린 심리에서 우버 측은 과거 잘못된 관행에 대해 사과하면서 관련 절차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개혁을 증명하기 위해 기존의 5년이 아닌 18개월의 면허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버스노트 판사는 기업 문화와 관련 제도를 개선했다는 우버 측 주장을 일부 수용하면서도 영업면허 기간은 우버가 요구했던 18개월이 아닌 15개월만 승인했다.

영국에서 36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우버는 40여개 도시에서 5만명의 운전기사가 영업 중이다. 이중 4만명 이상이 런던에 몰려 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