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드루킹 특검 최대 90일 장정 돌입…첫 '타깃' 초미 관심(종합)

송고시간2018-06-27 09:42

현판식 생략하고 아침 회의로 첫날 시작…허 특검 "필요한 인원은 다 임명했다"

'드루킹' 특검 개시, 질문에 답하는 허익범 특검
'드루킹' 특검 개시, 질문에 답하는 허익범 특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수사를 맡은 허익범 특별검사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hihong@yna.co.kr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사건을 맡은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최장 90일간 이어지는 공식 수사에 27일 돌입했다.

이번 특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 등 여권 핵심 관계자들을 수사 선상에 올릴 가능성이 커 추이가 주목된다.

특검팀은 이날 서울 강남역 인근 J빌딩에 차려진 특검 사무실을 개소했다. '조용한 출범'을 바라는 허 특검의 의사에 따라 현판식 등의 행사는 생략하고 특검보 등과의 아침 회의로 첫날을 시작했다.

파견검사 13명 중 지난 25일 마지막으로 확정된 이선혁 청주지검 부장검사 등 2명도 이날 합류했다. 팀 구성이 늦어지면서 수사 초반에는 기록 검토에 주력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지만, 발 빠르게 강제수사에 돌입할 가능성도 있다.

허 특검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필요한 인원은 거의 다 임명했다"고 말했다.

'드루킹' 특검 개시, 출근하는 허익범 특검
'드루킹' 특검 개시, 출근하는 허익범 특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수사를 맡은 허익범 특별검사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8.6.27
hihong@yna.co.kr

첫 강제수사 대상이 어디인지에 따라 특검이 바라보는 이번 사건의 성격이나 향후 수사 방향도 일부 윤곽이 드러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날 특검팀의 일거수일투족에는 큰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특검법은 특검 임명일로부터 최장 20일을 수사 준비에 쓸 수 있다고 규정한다. 이후 정식 수사는 최대 60일간 진행되며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30일을 한 차례 연장할 수 있다.

특검의 수사 대상은 ▲ '드루킹' 김동원(49)씨 및 그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불법 여론조작 행위 ▲ 이에 연루된 범죄혐의자들의 불법 행위 ▲ 드루킹의 불법자금 관련 행위 ▲ 그 외 인지 사건이다. 이에 따라 허 특검은 첨단수사 경력자를 다수 충원했다. 특검에 파견된 정홍원 전 국무총리의 아들 정우준 인천지검 검사의 경우 공학박사 학위 소지자다.

특히 법조계에서는 특검 수사의 핵심이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에 김경수 당선인이 관여했는지, 실제로 관직 인선 문제 등을 여론조작 활동의 대가로 논의했는지 등을 투명하게 밝히는 데 있다고 본다.

김 당선인은 지난달 4일 경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별다른 쟁점 없이 경찰의 수사가 마무리됐다.

반면 18일 공개된 드루킹의 '옥중 편지'를 통해 김 당선인이 드루킹의 댓글 공작 시연을 참관한 뒤 암묵적 승인을 했다거나 드루킹 측에 센다이 총영사 자리를 제안했다는 등의 새로운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6·13 지방선거 이후 재소환이 무산된 만큼 김 당선인에 대한 특검 조사는 피해갈 수 없는 수순이란 예상이 나온다.

드루킹에게 간담회 참석 사례비로 200만원을 받거나 드루킹에게 김 당선인을 이어줬다는 의심을 사는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역할을 규명하는 것 역시 특검에 주어진 숙제다.

일각에서는 드루킹 측이 김 당선인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도모 변호사를 면담하거나 송 비서관의 수수 행위에 문제가 없었다고 결론 낸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역시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제작 이태호, 정연주] 송인배(좌) 청와대 정무비서관, '드루킹' 김동원(우)씨

[제작 이태호, 정연주] 송인배(좌) 청와대 정무비서관, '드루킹' 김동원(우)씨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