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폭력 의혹' 박재동·김태웅·황지우 교수 정직처분

송고시간2018-06-25 23:00

한예종, 박재동·김태웅에 정직 3개월, 황지우에 정직 1개월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한국예술종합학교가 성희롱 및 성추행 추문이 불거진 교수 3명에 대해 중징계를 내렸다.

한예종은 유명 화백인 박재동 교수와 영화 '왕의 남자'의 원작자인 김태웅 교수에게 각각 정직 3개월, 시인 황지우 교수에게 정직 1개월을 처분했다고 25일 밝혔다.

한예종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 속에 소속 교수들에 대한 여러 제보가 쏟아지자 지난 3월 성폭력 전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관련 의혹을 조사해왔다.

한예종은 "징계 혐의자들이 국가공무원법 제63조 '품위 유지의 의무' 및 한예종 윤리강령 교원실천지침 제10호를 위배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사유를 밝혔다.

한예종 윤리강령 교원실천지침 제10호는 '학생을 차별하지 않고 존중해야 하며 교육이 목적이라 해도 동의하지 않은 신체 접촉과 수치심을 유발하는 인격 비하와 성적 발언 등을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