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독일도 '경우의 수' 계산 중…서로 절박한 끝장 승부

송고시간2018-06-25 22:08

(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태극전사와 맞붙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도 한국 못지않게 절박한 처지다.

4년 전 브라질 대회 우승을 비롯해 이전 4차례 월드컵에서 빠짐없이 4강에 진출했으나 '디펜딩 챔피언'의 명성에 걸맞지 않게 조별리그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더구나 월드컵 본선 24팀 체제가 시작된 1982년부터 2014년까지 8강 밖을 벗어나 본 적이 없는 터라 조별리그 탈락은 독일 입장에선 그야말로 '참사'로 여겨질 수밖에 없다.

우리는 '또 희망 고문이냐'며 지겨워하는 경우의 수가 독일 언론에도 등장할 정도로 27일 열리는 F조 3차전은 두 팀 모두 놓칠 수 없는 한 판이다.

독일 일간지 빌트는 25일 '복잡한 16강 계산'이라는 기사를 통해 "스웨덴전 승리에도 여전히 16강 진출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라며 각종 경우의 수를 소개했다.

F조가 워낙 혼전이라 2연승을 달린 선두 멕시코조차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니 이 매체가 제시한 시나리오도 복잡하게 얽혀있다.

빌트는 독일과 스웨덴이 나란히 0-1로 져 페어플레이 점수까지 따져야 하는 상황까지 언급했다. 페어플레이 점수는 팀이 받은 경고, 퇴장의 수로 정해진다.

현재로는 멕시코가 -2점, 스웨덴이 -3점, 독일이 -5점, 한국이 -6점이라 이대로 페어플레이 점수를 비교하면 독일은 탈락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신문은 "그래도 다행인 건 독일대표팀이 스스로 다시 칼자루를 쥘 수 있게 됐다는 점"이라며 "한국과의 경기에서 최소 두 골 차 이상 승리하면 타이틀 방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독일이 한국을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에 지지 않으면 독일의 16강 진출이 확정된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