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경남도 무기계약직 공무원 임금 차별 해소해야"

송고시간2018-06-25 21:22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은 경남도청 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추진계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25일 주장했다.

정규직 전환 차별 안 돼
정규직 전환 차별 안 돼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원이 25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추진계획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2018.6.25

이들은 이날 오후 경남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청 기간제 노동자의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 심사대상 424명 중 115명만 무기계약직으로 됐다"며 "4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무기계약직이 된 당사자들은 호봉제가 시행되지 않아 현재 임금 차별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무기계약직 공무원에 대해서 호봉제를 적용해 임금 차별을 해소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전 지사 시절에도 기간제 노동자가 무기계약직이 되면 호봉제를 적용됐는데, 민주당 소속 도지사가 취임을 앞둔 마당에 호봉제를 적용하지 않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호봉제를 거듭 촉구했다.

노조는 노동자 간 임금 차별을 부추기고 노동조합을 무시하는 경남도 행태를 규탄한다며 이날부터 도청 정문 앞에서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 관계자는 "노조와 실무교섭에서 '기존 공무원과 동일 임금체계 적용'을 제시한 상태"라며 "문제가 될 게 없다"고 말했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