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외무성, 내달 1일 북한 담당과 신설…납치문제·북일대화 전담

송고시간2018-06-25 21:02

고노 외무상 "日 잘하는 분야에서 인적 공헌 포함 지원하겠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외무성이 내달 1일 북한 문제를 전담하는 새로운 부서를 만든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외무성은 그동안 한국과 북한을 담당하는 '북동아시아과'를 뒀는데, 다음 달부터 이를 한국을 담당하는 1과와 북한을 담당하는 2과로 분리한다.

통신은 '북동아시아 2과'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의욕을 보이는 북일 정상회담의 실현을 위해 일본인 납치문제를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일본 외무성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일본 외무성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지난 4월 북동아시아과를 둘로 나누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최근 상황(한반도 평화 무드)에 대응하기 위해 한일 간 연대 강화가 필요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진전 및 납치문제 대응 강화 등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북동아시아 2과는 북한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물밑에서 북일 대화를 모색하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서 배제(재팬 패싱)됐다는 지적을 받아온 일본 정부는 북한과 다양한 루트를 통해 접촉하면서 북일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인적, 재정적 지원 등으로 역할을 해 발언력을 높이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방문지인 인도네시아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진지하게 비핵화를 향해 걸음을 내디디면 상당한 수의 전문가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잘하는 분야에 대해서는 인적 공헌을 포함해 (지원을) 해 가겠다"며 핵사찰 관련 비용을 지원하는 것 외에도 핵 관련 시설 해체에 전문 인력을 보낼 방침을 갖고 있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

그는 "한반도가 비핵화되면 많은 나라가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는 은혜를 입을 것"이라며 "다양한 형태로 공헌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