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독일대표팀 루디·후멜스, 한국전 출전 가능

송고시간2018-06-25 19:48

독일대표팀 조르크 코치, 기자회견서 밝혀

"루디는 마스크 쓰면 출전 가능, 후멜스는 거의 회복"

[월드컵] 기자회견 하는 독일 조르크 코치
[월드컵] 기자회견 하는 독일 조르크 코치

(모스크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과 F조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를 독일 대표팀의 마르쿠스 조르크 코치가 25일 모스크바 인근 숙소인 바투틴키 호텔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2018.6.25
zjin@yna.co.kr

(모스크바=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웨덴전에서 코뼈가 부러져 전력에서 이탈했던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제바스티안 루디와 목 부상으로 이탈한 마츠 후멜스(이상 바이에른 뮌헨)가 한국전에서 뛸 수 있을 정도로 몸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축구대표팀 마르쿠스 조르크 코치는 2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 바투틴키 호텔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루디는 모스크바에서 수술을 받았다"라며 "마스크를 쓴다면 한국전에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루디는 지난 23일 스웨덴과 경기 전반 26분 상대 팀 선수의 발에 얼굴을 맞아 코뼈가 부러졌다.

당시 루디는 많은 양의 코피를 흘리며 고통을 호소했다. 경기 후 루디는 "통증은 없지만, 호흡이 힘든 상태"라고 말했다.

후멜스는 문제없이 한국전에 출전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그는 지난 21일 팀 훈련에서 목을 다쳐 스웨덴전에 결장했다.

조르크 코치는 "후멜스는 거의 회복했다"라며 "코치진은 후멜스가 한국전에서 뛸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루디와 후멜스의 복귀는 한국에 적지 않은 악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 결장이 확정된 선수는 스웨덴전에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뿐이다.

한국 대표팀에선 기성용(스완지시티), 박주호(울산)의 결장이 사실상 확정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