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원 차량, 신호기에 '쾅'…어린이 셋 부상, 운전사는 중상

송고시간2018-06-25 20:02

(광명=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5일 오후 2시 15분께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의 삼거리에서 어린이 3명을 태운 학원 등·하원용 승합차가 교통신호기를 들이받았다.

사고가 난 학원 승합차
사고가 난 학원 승합차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이 사고로 운전기사 황모(64)씨가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승합차에 타고 있던 박모(10)양 등 어린이 3명이 다쳐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는 황씨의 승합차가 사고지점 100여m 전 교통신호에서 신호대기 중인 이모(43)씨의 BMW 승용차와 충돌한 뒤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계속 전진하면서 발생했다.

이씨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다.

경찰은 승합차 운전기사 황씨가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