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벼르는 영국민…"치안유지에만 70억원 이상 소요"

송고시간2018-06-25 19:22

트럼프 대통령 가면을 쓴 시위자의 모습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가면을 쓴 시위자의 모습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오는 7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방문과 관련해 치안유지 활동에만 500만 파운드(약 74억원)의 세금이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수 일간 더타임스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오는 7월 12일부터 14일까지 2박 3일의 영국 실무방문을 앞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비밀경호국(SS) 등 경호인력을 포함한 수행단과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을 타고 영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런던경찰청은 트럼프 대통령 방문에 맞춰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것으로 보고 5천명에서 1만명의 경찰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대테러부대와 특별경호 인력, 기동타격대 차량, 소형화기 및 폭발물 탐지를 위한 수색견, 헬리콥터, 기마경찰, 대규모 시위 진압대 등이 미국 대통령의 안전을 위해 동원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트럼프 대통령 방문 기간 일부 경찰관들은 휴무를 취소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테리사 메이 총리의 지방관저를 방문한 뒤 런던 인근 윈저 성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만날 예정이다.

이후 스코틀랜드에 자신의 이름을 딴 트럼프 턴베리 골프 리조트와 호텔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P=연합뉴스 자료]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P=연합뉴스 자료]

트럼프의 영국 방문을 두고 많은 영국인은 대규모 시위를 벌이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앞서 지난해 1월 런던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취임 반대 시위에 수만명이 몰리기도 했다.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여왕 접견 계획이 트럼프 대통령의 분열 정책과 극단적인 성격에 반감이 있는 영국인들의 분노에 다시 불을 붙이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전에도 반트럼프 정서가 팽배했지만, 최근 불법 입국자와 어린 자녀를 격리하는 미국의 정책에 전 세계의 집중이 쏠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영국인들의 분노가 더욱 커졌다는 설명이다.

런던경찰청은 트럼프 대통령 방문에 따른 치안유지 활동 비용을 별도로 산정하지 않았으며, 인력 재배치 등을 통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청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 찬반 시위가 런던에서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개인 발언의 자유 측면에서 (경찰의) 균형된 활동이 요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