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천 참사 유족 부실대응 논란 소방간부들 복직 반발

송고시간2018-06-25 18:05

(제천=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제천 화재 참사 당시 부실 대응 논란으로 직위 해제됐던 소방관 2명이 복직과 관련, 유족협의회는 25일 성명을 내 "비통함과 슬픔을 넘어 치미는 분노에 가슴을 치고 있다"며 반발했다.

유족협의회는 "유가족을 포함한 피해자들의 고통을 외면한 온전한 제 식구 감싸기로 시간이 지나면서 화재 참사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편법과 위법을 자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천 참사 유족 부실대응 논란 소방간부들 복직 반발 - 1

그러면서 "책임없는 자세로 유족과 피해자를 무시하는 충북도의 행위에 대해 행동으로 나서야 할 때가 아닌가 하는 강한 마음이 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21일 발생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다.

당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 지휘를 소홀히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로 입건된 이상민 전 제천소방서장과 김종희 전 지휘조사팀장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충북도는 이 전 서장과 김 전 실장에 대해 지휘 책임을 물어 지난 1월 직위 해제한 뒤 사법기관의 판단 결과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도 소방본부는 이 전 서장을 도 소방본부 구조구급과장으로, 김 전 실장을 도 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으로 각각 발령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