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버, 런던서 퇴출되나…본격적인 법정공방 시작

송고시간2018-06-25 18:05

우버와 블랙캡 승자는? [EPA=연합뉴스]
우버와 블랙캡 승자는?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차량호출서비스업체인 우버의 런던시 영업면허 갱신 거부를 놓고 본격적인 법정공방이 시작된다.

25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웨스트민스터 치안판사 법정(Westminster magistrates' court)에서는 우버가 런던시의 퇴출 결정에 반발해 제기한 소송의 첫 심리가 열릴 예정이다.

법원은 우버가 영업면허 조건에 적합한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9월 런던교통공사(TfL)는 공공안전 등을 이유로 우버의 영업면허 갱신을 거부했다.

런던교통공사는 우버가 중대범죄 사건들에 대한 보고 방식이나 우버 기사의 건강진단서 확보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우버 기사의 범죄경력조회(DBS) 절차, 규제 당국의 업무를 차단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사용 등도 면허 갱신 거부 이유로 제시됐다.

당시 노동당 소속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면허갱신 불허 결정을 지지한 반면, 집권 보수당의 테리사 메이 총리는 "(면허갱신 불허) 서명 한 번으로 런던시장이 한 일은 4만 개의 일자리를 위험에 빠뜨린 것"이라며 비판적인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런던시가 관광 명물이자 영국인이 주로 운영하는 블랙캡(런던 택시)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이민자들이 주로 기사로 일하는 우버의 영업면허 갱신을 거부했다는 지적도 내놓고 있다.

우버에 반대하는 블랙캡 기사들의 시위 [EPA=연합뉴스]
우버에 반대하는 블랙캡 기사들의 시위 [EPA=연합뉴스]

우버 측은 과거 잘못된 관행에 대해 사과하면서 관련 절차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범죄 관련 항의나 문제 제기를 런던교통공사가 아닌 경찰에 바로 보고토록 하고, 24시간 전화상담서비스를 도입했다.

우버 기사들이 개인 고용 면허를 받은 곳에서만 영업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10시간의 운행 후에는 반드시 6시간 이상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우버 영국 이사회의 지배구조 역시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우버 영국의 총책임자인 톰 엘비지는 "과거에 잘못이 있었고,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남아 있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런던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에서 36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우버는 40여개 도시에서 5만명의 운전기사가 영업 중이다. 이중 4만명 이상이 런던에 몰려 있다.

우버가 런던교통공사 결정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 현재까지 우버 기사는 런던에서 계속 영업을 하고 있다.

우버는 런던 외에 브라이턴, 요크 등에서도 영업면허 갱신이 거부됐지만, 셰필드와 케임브리지, 노팅엄, 레스터 등에서는 새 영업면허를 발급받았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