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서 동급생끼리 학교폭력 "때리고 돈뺏고 싸움까지 시켜"

송고시간2018-06-25 18:40

중학생 3명 또래 4명 상습적으로 괴롭혀…경찰 "사실관계 조사할 것"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기자 = '때리고 돈 뺏고 재미로 싸움까지 시켜…'

경북 포항시 한 중학교 동급생 간에 지속적인 학교폭력이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경북포항교육지원청과 경찰에 따르면 최근 포항 A중학교에서 3학년 B(15)군 등 3명이 같은 학교 C(15)군 등 4명을 상습적으로 괴롭힌 사실이 드러나 학교 측이 진상 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B군 등 3명은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학교 안팎에서 주먹과 발로 C군 등 피해학생 4명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7∼8차례에 걸쳐 1만∼10만원씩을 뺏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재미로 피해 학생끼리 서로 싸움을 하도록 시킨 사실도 드러났다.

학교 측은 뒤늦게 사태를 파악하고 가해학생 3명에게 지난 18일 등교정지 처분을 내렸다. 또 조만간 학교폭력자치위원회도 열 계획이다.

학교 관계자는 "피해 학생들이 보복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숨겨오다 가족 중 한 명이 낌새를 알아채고 수차례 다그치자 피해사실을 털어놨다"며 "서로 만나지 못하도록 격리조치 했다"고 말했다.

피해학생 측은 이날 오전 가해학생 처벌을 요구하는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피해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학생 등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sds123@yna.co.kr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