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韓, 조선업계에 부당한 보조금 지급" WTO 제소키로

송고시간2018-06-25 17:41


日정부, "韓, 조선업계에 부당한 보조금 지급" WTO 제소키로

대우조선해양(CG) [연합뉴스TV 제공]
대우조선해양(CG)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이 우리 정부가 조선업계에 부당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면서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한국이 거액의 공적 자금을 조선업계에 줘서 국제적으로 저가경쟁을 초래하며 WTO 규칙을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제소 절차의 하나로 한국과의 양자 협의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협의가 원활치 않을 경우 WTO에 재판 1심에 해당하는 분쟁처리소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WTO를 통한 분쟁 해결에는 평균 2년 정도가 걸린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측은 한국이 2015년 이후 경영난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에 정부계 금융기관을 통해 1조2천억엔(약 12조1천만원)을 지원했다고 문제삼고 있다.

이를 통해 재무상태가 개선된 대우가 저가로 선박을 팔아 일본을 포함한 각국의 조선회사가 선박 판매가격을 낮추게 되는 등 악영향을 받았다는 것이다.

일본은 지난 1월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WTO 협정을 위반했다면서 개선을 요구하는 문서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금융기관의 주체적 판단에 기초한 지원"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최근에는 한국 정부가 일본산 스테인리스 스틸바(steel bar)에 15.39%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 부당하다며 WTO에 제소하기도 했다.

통신은 한국과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인근 8개현 농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와 일본산 공기압 전송용 밸브에 대한 한국의 반덤핑 관세부과 등에 대해 분쟁을 하고 있다며 새로운 WTO 제소로 양국간 통상 마찰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 운반선. [대우조선해양 제공=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 운반선. [대우조선해양 제공=연합뉴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