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의 터키계 3분의 2, 에르도안에 몰표

송고시간2018-06-25 17:33

지지자들, 당선 확정되자 베를린 시내서 자동차 경적 울리며 자축

터키계 녹색당 전 대표 "자유민주주의에 반대한 것" 비판

재선에 성공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재선에 성공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재선된 24일(현지시간) 터키 대통령 선거에서 독일의 터키 이민자 가운데 3분의 2가 에드로안 대통령에게 표를 몰아준 것으로 나타났다.

터키 대선에서 투표율 80% 기준으로 독일의 터키계 유권자 가운데 65.7%가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투표했다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가 25일 전했다.

터키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이 기록한 득표율 52.6%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제1 야당 '공화인민당'(CHP) 후보 무하렘 인제 의원은 독일의 터키계로부터 22%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터키 내 득표율 31%와 비교해 한참 떨어지는 것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이끄는 집권 '정의개발당'(AKP)도 독일에서 56.3%를 득표율을 얻어 터키 내 득표율 42.5%보다 월등히 높았다.

쿠르드계 등 소수집단을 대변하는 '인민민주당'(HDP)의 셀라핫틴 데미르타시 전 공동대표는 독일에서 9.5%의 득표율을 기록해 터키 내에서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독일에서 터키계 전체 유권자의 43%인 47만5천여 명이 이번 투표에 참여했다.

지난해 4월 에드로안 대통령 주도로 실시된 터키의 대통령 중심제 개헌 국민투표에서도 독일의 터키계 63%가 개헌에 찬성해 터키 내 찬성률 51%보다 높았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들은 베를린 등의 도심에서 한밤중 자동차 경적을 울리면서 터키 국기를 흔들고 에르도안 대통령의 이름을 연호했다.

이 같은 투표 결과를 놓고 독일 녹색당 전 공동대표인 쳄 외츠데미어 의원은 트위터에 "에르도안을 지지하는 독일 터키계는 독재를 축하했을 뿐만 아니라 우리의 자유민주주의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독일의 극우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이에 대해 걱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