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책임감이 무거워요"…부산시의회 초선의원 오리엔테이션

송고시간2018-06-25 16:35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의회는 25일 초선의원을 대상으로 의회운영 전반을 소개하는 오리엔테이션을 열었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6·13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부산시의회에 발을 내디디는 초선의원 41명이 참석했다.

초선의원 41명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은 38명(비례 3명 포함), 자유한국당 소속은 3명(비례 2명 포함)이다.

이날 행사는 상견례를 시작으로 의정활동 지원제도 안내, 시정현안 및 교육현안 설명, 전자회의시스템 시연, 청사 견학 등으로 이뤄졌다.

이병진 부산시 기획관리실장이 시정 주요 현안을, 이승우 교육청 기획조정관이 교육청의 현안과 주요 업무를 각각 브리핑했다.

"책임감이 앞섭니다"
"책임감이 앞섭니다"

부산시의회 초선의원들이 25일 열린 초선의원 오리엔테이션에서 시정 현안을 청취하고 있다. 2018.6.25 [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지난 제7대 의회 때 의원 45명을 확보해 다수당이던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에서 참패해 겨우 6명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다수당이 된 민주당은 제8대 의회 구성 때 의회 화합 차원에서 7개 상임위원장 자리 중 한 곳을 한국당에 배정하거나 부의장 2석 가운데 제2부의장 자리를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종민 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면서 책임감이 무겁다"며 "시의원으로서는 초선이지만 구·군 의회에서 의정활동 경험이 있거나 일부 의원들은 전문 분야에서 일을 해왔기 때문에 의정활동을 무난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