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동·서해 軍통신선 복구 합의…함정간 핫라인 협의는 없어(종합2보)

송고시간2018-06-25 17:29

판문점 선언 군사분야 합의이행에 군 통신선 복구 시급 공감

악수하는 남북 군사실무접촉 수석대표
악수하는 남북 군사실무접촉 수석대표

(서울=연합뉴스) 남북 군 통신선 복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5일 서해지구 남측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대령급 남북 군사실무접촉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조용근 육군대령과 북측 수석대표 육군대좌 엄창남이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남북 대령급 군 통신실무접촉 장면
남북 대령급 군 통신실무접촉 장면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기자 = 남북은 25일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한 대령급 통신실무접촉을 통해 "빠른 시일 내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구하기로 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남북 군사실무접촉
남북 군사실무접촉

(서울=연합뉴스) 남북 군 통신선 복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5일 서해지구 남측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대령급 남북 군사실무접촉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조용근 육군대령과 북측 수석대표 육군대좌 엄창남 등이 의논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남북은 이날 오전 9시 58분부터 10시 53분까지 1시간가량 서해지구 남측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국방부는 회담 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쌍방은 판문점 선언의 군사 분야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군 통신선 복구가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선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정상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조속히 이행하기로 했다"면서 "동해지구 군 통신선은 산불로 인해 완전히 소실된 만큼, 공사에 필요한 자재·장비, 소요 기간 등을 추가 협의해 빠른 시일 내 복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서해지구 통신선은 올해 1월 9일 우선 복원됐으나 구리선을 통한 음성통화만 가능하며, 팩스 등을 주고받으려면 광케이블을 복구해야 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서해지구 통신선과 서해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남측 2함대사령부와 북측 서해함대사령부 간 통신선은 같은 광케이블(6회선)을 사용하고 있다"며 "따라서 서해지구 광케이블을 복구하면 남북 함대사령부 간 통신선도 되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서해지구 광케이블의 고장 원인과 관련 "우리 쪽 문제는 없다"며 "북측은 자체적으로 조사해보니 여러 원인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북측은 자신들이 필요로 하는 것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남북 군사실무접촉
남북 군사실무접촉

(서울=연합뉴스) 남북 군 통신선 복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5일 서해지구 남측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대령급 남북 군사실무접촉에서 조용근 육군대령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과 엄창남 북한 육군대좌를 수석대표로 하는 북측 대표단이 함께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남북은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의 복구와 관련한 실무 문제에 대해서는 문서협의 방식을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국방부는 "차기 군사분야 회담 일정 등에 대해서는 통지문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등 장성급 군사회담 합의사항이 빠른 시간 내 추진될 수 있도록 유관부처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 함정 간 핫라인(국제무선통신망) 가동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협의는 없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실무접촉에는 남측에선 수석대표인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외 5명, 북측에선 수석대표인 엄창남 육군 대좌(대령급) 외 5명이 각각 참석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