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올 들어 가장 더워"…내일부터 최고 200㎜ 장맛비

송고시간2018-06-25 16:34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25일 전북 모든 시·군의 기온이 30도를 훌쩍 넘어 올해 들어 가장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완주 34.9도, 전주 34.8도, 임실 34.7도, 순창 34.6도, 김제 34.5도, 무주 34.4도, 남원 34.3도 등을 기록했다.

14개 시·군 모두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나타냈다.

특히 군산과 부안, 임실, 순창은 기상 관측 이래 6월 최고기온 극값을 경신했다.

전주와 완주 등 7개 시·군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도 여전히 발효 중이다.

더위는 26일 새벽부터 장맛비가 내리면서 한풀 꺾이겠다.

기상지청은 26일부터 27일까지 80∼150㎜ 비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시간당 30∼50㎜의 집중호우가 예상되며 지리산 부근 등 일부 지역에는 200㎜ 이상 내리겠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동중국해부터 일본 남쪽 해상까지 널리 분포한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단전, 축대 붕괴 등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