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청신호…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송고시간2018-06-25 16:16

대전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청신호…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 1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 대덕구 연축동과 유성구 문지동을 연결하는 '대덕연구개발특구 동측 진입로' 개설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25일 대전시와 자유한국당 정용기(대전 대덕) 의원실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이날 대덕특구 동측 진입로 개설 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대덕구 연축동에서 갑천을 건너 유성구 문지동을 연결하는 990m의 교량과 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69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대전시는 이 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2020년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첫 삽을 뜰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개통은 2023년에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이 도로가 완공되면 갑천을 횡단하는 동서축 도로망 구축으로 엑스포로∼천변고속화도로∼국고 17호선을 연계할 수 있어 통행량 배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천변도시고속화도로 원촌교 방향 상습 정체도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사업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순항하는 듯했으나 기획재정부 심의 과정에서 후순위로 밀려 예타 대상사업 선정이 불투명했으나 정용기 의원의 끈질긴 노력이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대전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청신호…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 2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광역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차량 운행으로 축소 운영되는 천변도시고속화도로 지·정체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하다"며 "대덕구에서 행정타운 구축사업으로 추진 중인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성패를 판가름할 정도로 대전 발전을 위한 중요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