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영표 "靑, 부처에 자율권…노동부, 말 안 듣지 않나"(종합)

송고시간2018-06-25 17:23

최저임금 홍보부족 뼈있는 한마디…"원 구성 협상 조만간 착수"

언론과의 소통 강조하는 홍영표
언론과의 소통 강조하는 홍영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출입기자 반장단 티타임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6.2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5일 최저임금 문제와 관련한 정부의 홍보부족을 거듭 꼬집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주도로 국정운영이 이뤄진다는 질문에 "청와대가 부처에 자율권을 많이 준다"며 "그러나 대통령 공약이나 주요 의제에 대해서는 긴밀하게 이야기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표적 사례가 고용노동부 아니냐. 청와대가 아무리 말을 해도 (김영주) 장관이 안 듣는다"면서 "청와대가 장관에게 몇 번이나 최저임금 문제를 설명 좀 하라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장·차관이 이해시켜야 했는데, 몇 번 하라고 해도 안 한 것 아니냐"며 정부의 홍보부족을 지적했다.

또 "정부가 소득주도성장을 국민에도 경제계에도 완전히 이해를 못 시키고 있는 것 같다"면서 "국민총소득은 늘었지만, 가계소득은 오히려 줄어드는 상황인데, 이런 체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 20일 지방선거 압승 이후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도 "최저임금이 소득주도성장의 모든 것인 것처럼 일부 언론·국민이 이해하도록 방치한 것은 정부 측이 반성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한 바 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장기 지도부 공백 상태를 이어가고 있는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해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6·25 기념식 행사에서 만나 이야기했는데, 곧 협상을 시작할 듯하다"면서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협상을 분리해 의장단이라도 먼저 뽑고, 상임위는 순리대로 국회법 규정에 따라 논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한국당을 빼고라도 협상을 하자는데 곤혹스럽다. 적어도 이번 주 수요일(27일)까지는 지켜보고 판단하려 한다"면서 "경찰청장 임기도 6월 30일까지인데 치안총수를 그냥 방치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답답한 심경을 호소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공항 배웅 시 공공외교도 정상회담 후속 조치의 일환인데 그런 것이 안 돼 답답하다고 했다"고도 전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선 "정부가 어렵게 만든 안을 가급적 존중했으면 하고, 야당이 큰 틀에서 받아들일 수 있다면 법사위에서 논의했으면 한다"며 이달로 시한이 만료되는 사법개혁특위 시한 연장에는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야당과의 장기적인 협치 방도에 대해선 "한반도 평화체제에 협력이 가능하고 개혁입법에 동의할 수 있는 당과 무소속 의원이 있다면 예를 들어 '평화와 개혁 연대' 이런 것을 만들 수 있다"며 "일단 국정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며 더 높은 차원으로 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여지를 남겼다.

남북경제협력과 관련해선 "청와대가 앞질러 가는 것을 자제하는 듯하지만, 제재가 풀리면 곧바로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준비는 철저히 해야 한다"며 "남북교류 문제는 입법과 예산권을 가진 남북특위에서 할 수 있도록 했으면 싶다"고 설명했다.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로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이 확정된 것에 대해선 "권오준 회장이 자신의 문제를 덮어줄 사람을 고른 것 아니냐"며 "포스코를 구성하는 사람들이 회장을 뽑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재차 문제를 제기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