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게임업계 '선택적 근로시간제' 대세…넥슨도 7월 도입

송고시간2018-06-25 16:02

주52시간 근무 맞춰 엔씨소프트·넷마블 등 시행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넥슨이 엔씨소프트[036570], 넷마블[251270]에 이어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 시행에 맞춰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넥슨은 7월 1일부터 월 법정 근로시간 내에서 직원들이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조직별 의무 근로시간대(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혹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근무하면 이외 근무시간은 직원들이 알아서 조정할 수 있다.

주말이나 법정휴일 근무, 오후 10시 이후 야간 근로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필요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 한해 사전 승인 후 일할 수 있다.

또 '오프 제도'가 신설된다. 게임 출시 전 등 특정 기간에 장시간 근로했을 때 개인 연차휴가와 별도로 조직장 재량의 전일, 오전, 오후 단위의 휴무를 부여할 계획이다.

넥슨은 이와 함께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근로시간 관리 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출근 후 8시간 30분이 경과하면 알람이 울리고, 개인 근로시간 관리 페이지가 구축된다. 사옥 내 식당, 카페테리아 등 시설 운영 시간이 다양화되고 셔틀버스 운영시간이 확대된다.

넥슨은 "건강한 근로환경 조성과 효율적 근무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엔씨소프트는 올해 1월부터 1주 40시간 근무를 원칙으로, 출퇴근 시간을 유연하게 설정할 수 있는 유연 출퇴근제(선택적 근로 시간제)를 시범 운영, 3월 중순 전사에 정식으로 도입했다.

넷마블도 3월부터 한 달 기본 근로시간 내에서 코어타임(오전 10시∼오후 4시, 점심시간 1시간 포함) 5시간을 제외한 나머지 업무시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했다.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TV 제공]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