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케미칼 염소누출 사고…'호스 감싼 금속망 부식 때문'

송고시간2018-06-25 14:46

울산 경찰, 원하청 안전 담당자 등 5∼6명 소환 조사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누출 사고 합동감식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누출 사고 합동감식

7월 18일 합동감식 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지난달 24명의 부상자를 낸 한화케미칼 염소가스 누출 사고는 염소가스 이동 호스를 둘러싸고 있던 금속망(브레이드·braid)이 손상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지방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염소가스가 이동하는 호스의 외부를 둘러싸고 있던 스테인리스 재질의 망이 손상되면서 압력을 이기지 못한 호스가 파손, 염소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직물처럼 짜인 이 얇은 스테인리스 망은 합성섬유로 된 호스 외부에 감겨 호스의 강성을 높여 내압을 견디게 하는 기능을 한다.

경찰은 이 스테인리스 망이 부식되면서 파손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감식 결과, 스테인리스 망이 특정 상황에서 부식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돼 어떤 환경이 부식시켰는지를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원하청 안전관리 담당자, 작업 관리자 등 5∼6명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향후 안전관리나 작업관리 소홀 등이 확인되면 업무상과실치상 또는 업무상과실가스유출 혐의 등으로 입건할 방침이다.

지난달 17일 오전 10시께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돼 현장 작업자와 인근 근로자 등 24명이 호흡 곤란과 메스꺼움, 어지러움 등을 호소해 치료를 받았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