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주사랑상품권' 7월부터 본격 유통…20억원 규모 발행

송고시간2018-06-25 14:46

화천군, 지역상품권 유통 활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천군, 지역상품권 유통 활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강원 '원주사랑상품권'이 내달 1일부터 본격적으로 유통된다.

원주사랑상품권은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일종의 지역 화폐로 1차로 2천원권 100만장, 20억원 규모를 우선 발행한다.

원주지역 소매업과 음식업, 숙박업, 서비스업 등 상품권 가맹점으로 등록한 모든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대형마트와 사행성 오락업체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원주시는 상품권 이용 활성화를 위해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시설사용료의 일부를 상품권으로 환원하고,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등 지역축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는 상품권 사용을 통한 지역 자금의 역내 유통이 시너지효과를 발휘해 지역 경제·고용창출 등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에너지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25일 원주사랑상품권 유통에 앞서 지역 농협과 업무대행 협약을 했다.

대행 협약에는 원주시와 NH농협은행 원주시지부, 원주·원주축협·원주원예농협·문막·판부·남원주·소초·신림 등 8곳의 지역 농협이 동참했다.

시는 상품권 발행, 가맹점 모집·관리, 사용 홍보 등 상품권 업무를 관리한다.

농협 원주시지부는 상품권 보관·판매·환전 등의 업무를 총괄하고, 8곳의 지역농협은 판매 및 환전 업무를 맡게 된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원주사랑상품권이 관외 자금유출을 막고 침체한 골목상권을 살리는데 효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호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kimy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