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목포·영암·해남 고용·산업위기 지역 1천472억 지원

송고시간2018-06-25 13:51

대상 지역 설명회 등 지원 사업 안내, 내년 국비 확보 돌입

고용·산업위기 지역 지원
고용·산업위기 지역 지원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목포와 영암, 해남군이 고용위기와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도와 해당 시·군이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

이들 지역에는 모두 1천472억원이 실직자와 업체 등 지원에 쓰인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고용·산업위기 지역 지정 후 전남도, 목포시, 영암군, 해남군, 전남 테크노파크 등 8개 기관 32명이 참여하는 대응 태스크포스가 구성됐다.

태스크포스는 도 경제과학국장을 단장으로 고용·산업위기 대응부 등 2개 부· 3개 팀으로 구성돼 내년 6월까지 운영된다.

실직자 지원, 소상공인·중소기업·협력업체 지원, 대체·보완산업 육성과 기업유치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유동성 지원 등 42개 사업에 1천472억6천만원이 투입된다.

전남도는 이와 별도로 경영안정자금 200억원에 대한 이자를 지원한다.

유관 기관들은 오는 26일 목포와 영암, 27일 해남에서 통합 설명회를 연다.

대상자가 몰라서 지원을 신청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안내책자, 반상회보,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안내한다.

지방자치단체 등은 조선산업 고도화, 대체·보완 산업 육성을 위해 내년 국고 반영 사업에도 힘을 쓰기로 했다.

해경 서부정비창 유치, 대불산단 노후시설 정비 등 13개 사업, 5천685억원 규모 국고지원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김신남 전남도 경제과학국장은 "다른 지역보다 위기 지역 지정이 늦었지만 후속 대책은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특히 폭넓은 홍보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혜택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