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꼬막 인공종묘 조기 생산으로 양식기간 절반 단축

송고시간2018-06-25 13:07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친환경 순환 여과 기술로 새꼬막 인공종묘를 조기에 생산해 양식 기간을 단축하는 길이 열렸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친환경 순환 여과식 패류 성(性) 성숙유도장치를 이용해 지난 7일 새꼬막의 인공 채란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산란 중인 어미 새꼬막[국립수산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산란 중인 어미 새꼬막[국립수산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새꼬막 주 산란기인 7월 중순∼8월에 채란하는 기존 방식보다 약 2개월이나 앞당긴 것이다.

인공종묘를 조기에 생산하면 다음 해 2~5월에 새꼬막을 수확할 수 있어 현재 2년인 양식 기간을 1년으로 단축할 수 있다.

또 여름철 대량 폐사가 발생하기 전에 수확하므로 그만큼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

순환 여과식 성 성숙유도 장치는 사육 수조의 물을 계속 순환시키면서 배설물 등 찌꺼기를 걸러낸 뒤 재사용하기 때문에 항상 일정한 수온을 유지할 수 있어 기존 유수식과 비교해 에너지는 80%, 먹이 공급량은 70%가량 줄일 수 있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