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 노조 "해양공장 고용안정 대책 수립하라"

송고시간2018-06-25 14:07

기자회견하는 현대중공업 노조
기자회견하는 현대중공업 노조

(울산=연합뉴스) 현대중공업 노조와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25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 열고 해양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고용안정을 사측에 요구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노조와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25일 울산시청에서 현대중공업의 해양공장 가동 중단 계획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는 즉각 고용안정 대책을 수립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이 '고정급이 높아 수주 전에서 실패한다'며 해양공장 가동 중단을 발표했지만, 현장에선 비정규직 고용구조와 불안정한 생산관리, 공정지연과 하자 발생을 더 큰 문제로 보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사측은 이번 발표 과정에서 현장 생산관리 조직과 아무런 상의가 없었다"라며 "대외신인도 하락을 감수하면서도 가동 중단을 발표한 것은 무급휴직을 압박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어 "사측의 무급휴직 입장에 대해 노조는 분명히 반대한다"라며 "회사와 정부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용안정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고용안정대책으로 구조조정 중단, 직무전환 배치 추진, 일감 나누기와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고용유지 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해양 유휴인력은 노사가 해결해야 할 사안으로, 협의를 통해 다양한 대책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담화문을 내고 일감 부족으로 오는 8월 해양공장을 가동 중단한다고 밝혔다.

해양공장에는 현재 정규직 2천500여 명, 사내하청 노동자 2천300여 명(노조 추산) 등 모두 4천800여 명이 일하고 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