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고과기인상에 강봉균 서울대 교수·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018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강봉균(57)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박진수(66) LG화학[051910] 부회장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상은 한국을 대표할 만한 세계적인 연구개발(R&D) 업적이나 기술혁신을 성취한 과학기술인에게 준다. 2003년 제정돼 작년까지 총 38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올해는 21명의 후보자 중 생명과학 분야와 공학 분야에서 1명씩 총 2명을 선정했다.

강봉균 교수는 뇌의 작동 원리와 관련된 연구성과를 내, 그 결과를 국제학술지인 '셀'(Cell), '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각각 발표해왔다.

과기정통부는 "강 교수의 연구성과는 뇌질환 치료와 의학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진수 부회장은 국내 화학 산업의 성장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보전자소재 및 리튬이온 2차전지 산업의 수준을 세계 1위 수준으로 발전시켜 국가 성장동력을 마련했고, 마곡 사이언스파크 등 R&D 인재들이 일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했다는 점이 인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27일 과총이 주최하는 '2018년 대한민국 과학기술연차대회'의 개회식 때 열린다. 두 수상자는 대통령상과 함께 상금 3억원을 각각 받는다.

2018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인 강봉균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왼쪽),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8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인 강봉균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왼쪽),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