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주 장관, 산하기관에 "주 52시간제 선도적으로 이행하라"(종합)

송고시간2018-06-25 13:31


김영주 장관, 산하기관에 "주 52시간제 선도적으로 이행하라"(종합)

발언하는 고용노동부 장관
발언하는 고용노동부 장관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에서 김영주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이 노동시간 단축을 비롯한 주요 정책에 대해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 회의'에서 "각 기관에서는 주 52시간 근무를 선도적으로 이행해달라"고 말했다고 노동부가 전했다. 이 자리에는 근로복지공단을 비롯한 노동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들이 참석했다.

노동시간 단축은 다음 달 1일부터 공공기관에도 적용된다. 회의에 참석한 기관장들은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준비를 차질 없이 하는 등 주요 노동정책의 현장 안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발언하는 김영주 장관
발언하는 김영주 장관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에서 김영주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김 장관은 "유연근무제 정착 등 근무 혁신을 통해 업무 효율 제고 및 일·가정 양립 정착에도 관심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편에 따라 임금이 덜 인상되는 일이 없도록 임금체계 개편에 유의해 저임금 노동자에 대한 처우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개선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노동부 산하 기관이 저조한 성적을 보인 점과 산하 기관에서 비리가 끊이지 않는 데 대해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최근 발표된 2017년 준정부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 A 등급 이상의 우수한 평가를 받은 산하 기관은 없었다"며 "각 기관에서는 2018년 평가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산하 기관에서 직장 내 성희롱, 금품수수 등 중대 비위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금년에만 7명이 해임 또는 파면된 바 있다"며 "내부 규정을 강화하는 등의 방법으로 비리를 근절할 방안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