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스타디움 곳곳에 '물세례'…로스토프는 지금 '더위와의 전쟁'

송고시간2018-06-21 22:58

경기장엔 아직 이전 경기 흔적…공항 등서 서서히 한국-멕시코 분위기 고조

[월드컵] 로스토프 아레나 무더위를 식혀라
[월드컵] 로스토프 아레나 무더위를 식혀라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리는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35도에 육박하는 무더위에 시설 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에 물을 뿌리고 있다. 2018.6.21
yatoya@yna.co.kr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표팀의 두 번째 경기인 멕시코전을 이틀 앞둔 로스토프 아레나에 도착해 처음 마주한 건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웃통을 벗은 남성'이었다.

21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항구도시 로스토프나도누의 낮 기온은 섭씨 35도에 육박했다.

전날 오후 우루과이와 사우디아라비아의 A조 조별리그 경기에 4만2천 명 넘게 다녀갔다는 점이 실감 나지 않을 정도로 돈 강(江)변에 자리 잡은 스타디움 주변엔 폭염 속 적막이 감돌았다.

[월드컵] 로스토프는 지금 무더위와 전쟁
[월드컵] 로스토프는 지금 무더위와 전쟁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리는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35도에 육박하는 무더위에 대회 관계자가 그늘에 앉아 휴식하고 있다. 2018.6.21
yatoya@yna.co.kr

오가는 사람이 거의 없어 공식 상품 판매점과 안내소 등은 모두 지키는 이 하나 없이 문을 걸어 잠근 상태였다.

습도는 30% 정도라 '축축한 더위'는 아니었지만, 햇빛이 워낙 강하고 공기가 데워져 그야말로 '타들어 가는 듯하다'는 말이 실감 날 정도였다. 특별한 업무를 하지 않는 현장 관계자들은 대부분 그늘을 찾아들어 더위를 식히고 있었다.

[월드컵] 무더위 기승부리는 로스토프
[월드컵] 무더위 기승부리는 로스토프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리는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대회 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에 살수차로 물을 뿌리고 있다. 2018.6.21
yatoya@yna.co.kr

[월드컵] 35도 육박하는 로스토프 무더위
[월드컵] 35도 육박하는 로스토프 무더위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리는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35도에 육박하는 무더위에 시설 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에 물을 뿌리고 있다. 2018.6.21
yatoya@yna.co.kr

이 스타디움의 세 번째 월드컵 경기인 한국-멕시코전 준비를 위해 시설 유지, 재정비 작업이 한창인 그라운드 안팎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은 여기저기 물을 뿌리는 모습이었다.

조경을 위해 심어둔 잔디와 나무에 수분을 공급하고자 스프링클러가 곳곳에서 가동됐고, 달아오른 바닥을 식히기 위한 살수차도 스타디움을 분주히 누볐다.

경기장 미디어센터 내 로스토프 지역 안내 코너에서 만난 자원봉사자 알렉세이 알레킨 씨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왔다'고 하자 "더운 도시에 온 걸 환영한다"는 인사부터 건넸다.

그는 "더 심할 때는 기온이 40도까지 올라간다"고 귀띔했다.

[월드컵] 아지랑이 피어오르는 로스토프 아레나
[월드컵] 아지랑이 피어오르는 로스토프 아레나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리는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35도에 육박하는 무더위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2018.6.21
yatoya@yna.co.kr

이달 초 사전캠프인 오스트리아 레오강에서부터 주로 봄·가을 같은 날씨 속에 지내던 한국 대표팀으로선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경계할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경기가 열리는 23일까지 로스토프나도누는 최저 기온조차 20도를 훨씬 웃돌 것으로 예보됐다.

따가운 햇볕 아래 로스토프 아레나 그라운드 위 국기가 걸리는 자리엔 아직 우루과이와 사우디아라비아 국기가 남아있는 등 한국과 멕시코를 맞이할 준비가 완전히 끝난 것 같지는 않아 보였다.

하지만 그라운드 밖에서부터 경기 분위기는 서서히 감지된다.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1일 오후(현지시간) 로스토프나도누의 플라토프 국제공항 수하물 찾는 곳에서 무리 지어 있는 멕시코 팬들.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1일 오후(현지시간) 로스토프나도누의 플라토프 국제공항 수하물 찾는 곳에서 무리 지어 있는 멕시코 팬들.

이날 모스크바 브누코보, 셰레메티예보 공항에서 로스토프나도누 플라토프 국제공항으로 오는 항공기에는 유니폼과 전통 모자 '솜브레로' 등으로 치장한 멕시코 팬들이 대세를 이뤘다.

브누코보 공항에서 도착한 로시야 항공 여객기에 타고 있던 멕시코인들은 비행기가 땅에 닿자마자 약속이라도 한 듯 독일과의 1차전 결승 골 주인공인 이르빙 로사노(에인트호번)의 응원가를 부르며 또 한 번 그의 득점포를 기원했다.

짐을 찾는 벨트 앞에선 대기하던 일부 팬들이 특유의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스피커로 응원가를 틀어놓고 환호성을 지르며 월드컵 열기를 자아냈다.

시내 주요 호텔을 비롯한 관광지와 사람들이 모이는 곳엔 한국과 멕시코 경기 일정을 알리는 홍보물도 눈에 띄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