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포울센, 두 경기 연속 PK 허용 반칙에 경고 누적…또 VAR에 덜미

송고시간2018-06-21 22:15

옐로카드 받는 포울센[AP=연합뉴스]
옐로카드 받는 포울센[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덴마크 축구국가대표팀의 공격수 유수프 포울센이 비디오판독(VAR) 학습 효과를 보지 못하고 똑같은 잘못을 되풀이하면서 팀을 곤경에 빠트렸다.

포울센은 21일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호주 메슈 레키의 헤딩슛을 손으로 방해했다가 옐로카드를 받고 호주에 페널티킥까지 내줬다.

애초 포울센의 반칙은 심판에게 포착되지 않았으나, 전반 36분 비디오판독 결과 포울센이 핸들링 반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판은 호주에 페널티킥을 제공하고, 포울센에게는 옐로카드를 내밀었다.

호주 밀레 예디낵은 전반 38분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덴마크 골대 안으로 차 넣었다.

1-0으로 앞서던 덴마크는 1-1 동점을 허용했다.

포울센에게는 악재가 겹쳤다.

그는 지난 17일 페루를 상대로 한 1차전에서도 후반 추가 시간(48분)에 옐로카드를 받은 터여서 경고 누적으로 3차전에 출전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3차전 상대는 프랑스다.

자신에게는 물론 덴마크 대표팀 전체에 두 배로 민폐가 됐다.

포울센은 1차전 과오를 반성했더라면 이날 2차전에서 치명적 실수를 피할 수 있었다.

포울센은 1차전에서도 전반 종료 직전 반칙으로 페루에 페널티킥을 제공했다.

당시 포울센은 페널티 지역 안에서 페루의 크리스티안 쿠에바를 발에 걸려 넘어뜨리게 했다. 이 역시 비디오판독으로 잡아낸 반칙이었다.

그러나 쿠에바가 페널티킥에 실패하면서 포울센과 덴마크는 가슴을 쓸어내렸다.

포울센은 1차전에는 실수를 만회할 기회를 잡았다. 후반 14분 왼발슛으로 골을 넣으며 덴마크의 1-0 승리를 이끈 것이다.

그리고는 1차전 경기 최우수선수(MVP) 격인 '맨 오브 더 매치'까지 거머쥐었다.

하지만 또 한 번 비디오판독에 덜미를 잡힌 포울센에게 두 번째 행운은 없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