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여자핸드볼, 우크라이나 꺾고 전승 우승…MVP 유현지

송고시간2018-06-21 21:40

슛을 던지는 유현지.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슛을 던지는 유현지.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핸드볼 국가대표팀이 국내에서 열린 국제 초청대회 프리미어6에서 전승으로 우승했다.

이계청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1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우크라이나와 경기에서 34-30으로 이겼다.

4전 전승으로 대회를 마친 우리나라는 우크라이나, 스웨덴이 출전한 이번 대회 여자부 패권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참가국이 두 차례씩 맞대결을 벌인 성적으로 순위를 정했다.

전반을 19-13으로 넉넉히 앞선 우리나라는 후반에도 줄곧 5점 안팎의 리드를 지킨 가운데 경기를 마무리했다.

주장 유현지(삼척시청)가 대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수비하는 정유라(25번).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수비하는 정유라(25번).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앞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한국이 네덜란드에 22-23으로 져 준우승했다.

남자부에서는 한국, 네덜란드, 바레인 등 3개 나라가 출전했다.

8월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남녀 동반 금메달에 도전하는 우리나라 핸드볼은 25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일본 대표팀과 한일 클래식 매치를 치른다.

오후 5시부터 남자부 경기가 먼저 진행되고 이어 여자부 경기가 펼쳐진다.

◇ 21일 전적

▲ 여자부

한국(4승) 34(19-13 15-17)30 우크라이나(1무3패)

▲ 남자부

한국(2승2패) 22(13-13 9-10)23 네덜란드(4승)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