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동빈, 롯데지주 지분율 10% 넘어…"그룹 지배력 강화"

송고시간2018-06-21 19:20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지주의 지분을 확대하며 그룹 지배력 강화에 나섰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와 롯데 등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롯데지주의 일반공모 방식 유상증자에 참여, 롯데지주 신주 248만여 주를 취득했다.

신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종전 8.63%에서 10.47%로 늘어났다.

신 회장은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의 보유 주식을 현물 출자하는 방식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롯데지주 유상증자는 지주사의 행위제한 요건을 만족하기 위해 진행됐다.

현행법상 지주사는 상장 자회사 지분 20%, 비상장 자회사 지분 40% 이상을 보유해야 한다.

지난해 10월 출범한 롯데지주는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어서 이번에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 발행 주식을 공개 매수하고 그 대가로 현물 출자를 한 주주들에게 롯데지주 신주를 발행하는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신 회장의 부친 신격호 명예회장과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각각 2.86%, 0.15%로 종전과 동일하다.

롯데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지주사 행위제한 요건을 맞추고, 신 회장의 그룹 지배력도 높아지게 됐다"고 말했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