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드루킹 특검' 수사팀 면모 윤곽…파견검사 13명 중 11명 확정

송고시간2018-06-21 18:36

검·경 수사기록 5만쪽 분석 거쳐 27일부터 본격 수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수사를 맡은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검팀이 수사팀의 핵심 인력인 파견검사 10명을 추가로 확정했다.

20일 특검팀 박상융(53·19기) 특검보는 법무부에 요청한 파견검사 12명 중 10명의 명단이 이날 오후 5시 50분께 특검 측에 통보됐다고 밝혔다. 10명 중 1명은 부장검사, 나머지는 평검사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앞서 선정된 수사팀장 방봉혁(56·연수원 21기) 서울고검 검사를 포함해 11명의 검사를 확보했다. 특검법은 특검팀이 검사를 최대 13명 파견받을 수 있다고 규정한다.

박 특검보는 "나머지 검사 2명에 대해선 (법무부가) 추후 통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허 특검이 이달 7일 지명된 지 약 2주 만에 수사팀 인선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특검팀은 주초 검·경이 넘긴 5만여쪽의 수사기록 분석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특검팀의 수사 준비 기간 20일은 이달 26일에 끝나며 27일부터는 본격 수사에 들어간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