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사이버정책협의회서 "암호화폐거래소 공격 등 대응에 공감"

송고시간2018-06-21 18:21

외교부
외교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미 양국 정부는 21일 서울에서 제5차 사이버정책협의회를 열고 사이버 공간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측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더욱 악화하고 있는 사이버 안보 환경을 평가하고 국제무대에서의 사이버 정책 동향 및 정보를 공유했다.

또 양자간 사이버 협력 방안, 사이버 공간의 국제규범 논의 전망, 신뢰구축조치(CBM) 및 역량강화(capacity building)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미는 또 워너크라이 등 랜섬웨어 공격, 암호화폐 거래소 공격, 기반시설 공격, 모바일 앱 해킹 등 사이버 위협에 대한 공동대응 필요성이 커졌다는데 공감했다. 특히 양측은 원점추적(attribution) 및 억지(deterrence) 방안 등의 민감한 분야에서 향후 심층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우리 측에서는 문덕호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를 수석대표로 외교부, 국방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검찰청, 경찰청,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에 소속된 관계자 24명이, 미국 측에서는 로버트 스트레이어 국무부 사이버·국제정보통신정책 담당 부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해서 국무부, 상무부, 국방부, 연방수사국 등의 관계자 23명이 각각 참석했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회는 양국의 신(新) 정부 출범 이후 처음 개최된 범정부 차원의 사이버 정책협의회로서 사이버 안보 분야에서의 양국간 공조를 다시 확인하고, 강화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