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짝퉁'에 멍드는 이탈리아…OECD "국내총생산 1~2% 손실"

송고시간2018-06-21 18:01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수 많은 패션 명품과 식품 분야 등에서 독특한 특산품을 자랑하는 이탈리아가 가짜 명품 상품, 시계, 식품류 등 이른바 '짝퉁' 제품으로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2%에 달하는 손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탈리아 거리의 짝퉁 가방 판매대 [ANSA통신]

이탈리아 거리의 짝퉁 가방 판매대 [ANSA통신]

2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3년 기준으로 이탈리아 브랜드를 위조한 불법 모조 상품은 전 세계적으로 350억 유로(45조5천억원 상당)어치나 팔려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이탈리아 제조업 부문 판매 액수의 4.9%에 상응하는 것이다.

OECD는 이런 가짜 상품들로 인해 이탈리아 회사들은 연간 250억 유로(32조5천억원 상당)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액수는 2013년 이탈리아의 GDP 1조6천억 유로의 1∼2%에 해당하는 것이다.

짝퉁 상품으로 인한 피해 액수가 가장 큰 분야는 고급 가전과 안경 제품으로 나타났다. 의류와 신발, 가죽 제품 등이 뒤를 이었다.

시장 점유율로 따졌을 때 피해가 가장 큰 부문은 시계, 보석류 업체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계, 보석류 부문은 짝퉁 상품으로 인한 피해가 전체 판매액의 약 7.5%에 달해 직격탄을 맞았다고 OECD는 덧붙였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