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주확대·임금체계 개편…창원 제조업체 근로시간 단축 대응책

창원상의, 122개 사 대상 조사 결과, 30.9% 대응방안 마련 못 해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제조업체들이 주 52시간으로 법정 근로시간이 줄어들면 납품물량, 납기일 준수가 어려워지는 등 문제점을 예상했다.

창원상공회의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상공회의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상공회의소는 지역 내 제조업체 122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근로시간 단축 대응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어떤 영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납품물량·납기일 준수가 곤란해질 것'(36.8%)이란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총임금 하락에 따른 근로자 사기 저하'(29.5%), '추가고용에 따른 인건비 상승으로 경쟁력 하락'(26.3%) 순이었다.

근로시간 단축 후 근로자 총임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72%가 임금이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근로시간 감소로 퇴근 시간은 평균 98.5분이 앞당겨질 것이라고 답했다.

근로시간 단축 대응책으로 '방안을 마련해 검토 중'이라고 답한 업체는 절반(57.3%)이 넘었다.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업체도 30.9%나 됐고, 방안을 시행 중이라는 업체는 6.4%에 불과했다.

구체적인 대응방안은 외주공정 확대·임금체계 개편(19.7%), 자동화 시스템 도입 등 필요인력 감축(18.9%), 신규직원 채용(15.2%), 탄력 근무제 시행(12.1%), 생산규모 축소(10.6%) 등 순으로 나타났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21 1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