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교육청 "수능 절대평가 지지, 수능비율 확대 반대"

송고시간2018-06-21 17:42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시안 관련 입장 밝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도교육청은 21일 최근 발표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시안'에 대해 "수능 절대평가를 지지하고 수능비율 확대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 추진 (PG)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 추진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이어 "대학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학교교육과정이 정상화되고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아도 학교 교육만으로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교육청은 이에 따라 "수능을 전 과목 절대평가로 반영하는 의제 2안이 학교교육과정의 본래 취지를 실현하는 데 비교적 부합하기에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2안은 대학이 전형 간 비율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게 하되 특정 전형에 과도하게 치우치지 않도록 하는 방식이다.

수능은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고, 수능 최저 기준은 현행보다 강화하지 않는 선에서 대학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도교육청은 수능 위주의 입시전형 확대에 대해서는 "학교 교육의 붕괴, 사교육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 및 계층의 불평등 초래, 학교 안에서의 전인적 인재 양성 실현 곤란 현상 등이 염려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입제도는 초·중등 교육의 연장선에 있어야 하며, 이 대입제도가 현재 초중등교육이 지향하는 방향에 역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원도는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폭넓은 창의적 사고력을 기를 수 있도록 학생 중심·배움 중심·과정 중심 평가 확대, 개방형 교육과정 편성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모든 학생이 경제·환경적 요인에 영향받지 않고 학교 안에서 꿈을 키울 수 있는 대입제도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는 20일 제7차 위원회를 통해 대입개편 공론화 의제를 확정했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