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천500억 쓰고도 개통 못하는 인천 도로…7년째 갈등만

송고시간2018-06-21 17:43

중·동구 관통도로 주민 반발에 '스톱'…민선7기 해법 모색 주목

출입 통제된 인천 동구 송현동 고가도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출입 통제된 인천 동구 송현동 고가도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약 1천5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완공해 놓고도 7년째 개통이 미뤄지고 있는 인천 중구·동구 관통도로가 민선 7기 출범을 계기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인천 중·동구 관통 도로 전면폐기 대책위원회는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과 허인환 동구청장 당선인에게 조만간 이 도로 사업을 전면 폐기할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총 사업비가 1천542억원인 이 도로는 길이 2.92km, 폭 50∼70m 규모로 서구 청라 지역과 중·동구 도심을 연결하는 도로다. 2003년 착공돼 2011년 대부분 완공됐지만 주민 반발로 7년째 개통이 미뤄지고 있다.

4개 구간으로 구성된 이 도로는 3구간 송림로∼유동삼거리 380m 구간을 빼놓고는 이미 모두 완공됐다. 3구간은 토지·지장물 보상이 모두 끝났지만 공사 소음·진동을 우려하는 주민 반발로 설계 단계에 머물러 있다.

전체 구간 중 현재 차량 운행이 가능한 구간은 유동삼거리∼삼익아파트 940m 4구간이 유일하다.

출입 통제된 인천 동구 송현동 고가도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출입 통제된 인천 동구 송현동 고가도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이 도로가 인천 근·현대 유물이 있는 '배다리' 지역을 관통하는 데다 주민 통행권 침해·소음·진동 등 주민불편을 유발한다며 도로사업 전면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인천시와 동구가 도로 개통 방침을 고수하자 지난해 9월부터는 송현터널 앞에서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주민 대책위 관계자는 "주민들은 도로 지역을 주차장·녹지 등으로 활용하길 바란다"며 "민선 7기 당선인들이 관통 도로로 빚어진 갈등을 해소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직접 찾아가 주민들의 요구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박남춘 당선인이 인천시장 후보 당시 현장과 천막농성장을 방문해 현황을 파악한 뒤 "주민 의견을 수렴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도로사업 전면 폐기에 기대감을 갖고 있다.

허인환 동구청장 당선인도 6·13 지방선거 후보자토론회에서 "잘못된 정책은 과감히 폐지해야 한다. 구청장이 된 직후부터 (관통도로) 사업에 대한 반대 의사를 인천시에 강하게 표명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사업비만 약 1천500억원이 투입된 도로를 개통도 않고 주차장과 녹지로 활용하는 것은 엄청난 혈세 낭비라는 반론도 만만치않다.

인천시는 관통 도로 전 구간을 개통하는 방침을 거두지는 않았지만, 민선 7기 출범을 앞둔 만큼 사업을 더는 진전시키지 않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미 완공된 관통 도로 1·2구간의 임시개통과 3구간 설계 진행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다만 주민 반발이 빚어지는 사안인 만큼 다음 달 신임 인천시장이 업무를 시작하면 사업 진행 여부를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