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북구, 쇠부리문화 보존·활용 방안 연구용역 착수

송고시간2018-06-21 16:29

울산쇠부리축제 고유제
울산쇠부리축제 고유제

[울산시 북구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북구는 울산쇠부리 문화의 보존과 활용 방안을 찾는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신라문화연구원이 맡아 내년 6월까지 시행한다.

북구에 따르면 울산쇠부리는 우리나라 철 문화의 상징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지만, 이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가 없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또 콘텐츠 부족으로 울산쇠부리축제를 활성화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북구는 설명했다.

북구는 이번 용역에서 문헌, 유적, 유물, 인물, 스토리 등을 조사해 울산쇠부리 문화의 기초를 정립하고 지속적인 보존과 활용 방안을 찾는다.

아울러 울산쇠부리 문화의 현황과 국내외 쇠부리 관련 사례 검토, 쇠부리 문화의 여건과 경쟁력 분석도 진행한다.

이 밖에도 울산쇠부리 전시관 건립 계획 및 관광 자원화 가능성 검토, 달천철장 갱도 개발 가능 여부 검토, 쇠부리 탐방길 조성 방안, 쇠부리 관련 출토 유물 조사 등도 이뤄진다.

북구 관계자는 "울산쇠부리 문화의 중장기 발전 방향을 구체적으로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체계적이고 일관된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