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다시 9개월여만의 최저로 하락…2,340선도 붕괴

송고시간2018-06-21 15:53


코스피, 다시 9개월여만의 최저로 하락…2,340선도 붕괴

코스피 하락 (PG) [제작 조혜인]
코스피 하락 (PG)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21일 원/달러 환율이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 공세에 다시 하락했다.

코스피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26.08포인트(1.10%) 하락한 2,337.83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9월 6일(2,319.82) 이후 9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5포인트(0.01%) 오른 2,364.16으로 출발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공세로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앞서 코스피는 미국의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분쟁 등 여파로 지난 12일부터 5거래일 연속 하락하다가 전날 엿새 만에 반등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일(현지시간) 유럽중앙은행(ECB) 포럼에서 "점진적인 (금리) 인상 요인은 여전히 강력하다(strong)"며 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한다는 방침을 시사한 게 이날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류용석 KB증권 시장전략팀장은 "파월 의장이 사용한 '스트롱' 단어 영향으로 환율이 움직이고 외국인 선물 매도가 이뤄지면서 지수 상위 종목이 압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오늘은 외국인뿐 아니라 기관 쪽 차익실현 매물도 많이 나왔다"고 전했다.

코스닥 하락 (PG) [제작 조혜인, 최자윤] 일러스트
코스닥 하락 (PG) [제작 조혜인, 최자윤] 일러스트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294억원과 3천107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4천9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05930](0.11%), SK하이닉스[000660](0.80%), NAVER[035420](1.45%)가 강세를 보였다.

그러나 셀트리온[068270](-1.68%), POSCO[005490](-1.102%), 현대차[000660](-1.93%),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19%), LG화학[051910](-1.13%), LG생활건강[051900](-2.03%), KB금융[105560](-4.36%)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95포인트(1.66%) 하락한 826.22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7포인트(0.15%) 오른 841.44로 개장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44억원과 176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천13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10위권에서는 CJ E&M[130960](0.63%)만 상승했다.

나머지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51%), 신라젠[215600](-4.95%), 메디톡스[086900](-4.43%), 바이로메드[084990](-1.45%), 나노스[151910](-3.99%), 에이치엘비[028300](-3.31%), 스튜디오드래곤[253450](-0.85%), 셀트리온제약[068760](-1.61%), 펄어비스[263750](-0.78%) 등은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7.7원 오른 1,112.8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