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건설 박동욱 사장 "남북 경협사업 적극 참여할 것"

송고시간2018-06-21 15:36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 박동욱 사장이 남북 경제협력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동욱 사장은 2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열린 '건설의 날'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대건설은 대북사업에 가장 경험이 많고 노하우가 있는 인력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며 "남북 경협이 본격화될 것에 대비해 내부적으로 준비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건설업계의 '맏형'인 현대건설은 대북사업에 강점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90년대 말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소 떼를 몰고 북한으로 건너가면서 남북경협에 물꼬를 튼 이래 북한에서 경수로 사업을 주도했으며, 정 명예회장의 이름이 붙은 체육관까지 건립했다.

그러나 최근 남북·북미 정상회담 이후 남북 화해모드에도 태스크포스(TF)를 만드는 등 정보수집에 나선 다른 건설사와 달리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아 남북 경협에 소극적인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과의 관계 때문에 대북사업에 거리를 두고 있다는 소문까지 나왔다.

이에 대해 박 사장은 "현대건설에는 대북사업에 경험이 있는 인력이 80∼90명에 달하고, 부장급 인력만 40∼50명에 달할 정도로 충분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남북 경협이 본격화될 때를 대비해 내부적으로 대북 사업 관련 TF를 만들고,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하면서 경헙에 필요한 것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현재 경협사업으로 거론되는 내용으로 볼 때 우선적으로 전력·도로·철도 등에서 사업 참여가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사업 속도에 대해서는 남북미 등 정부 간 협의를 봐가며 참여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 사장은 "남북 경협을 위해선 대북경제제재 등 선결 과제들이 남아 있다"며 "이런 문제들이 어떻게 풀리느냐를 보고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 박동욱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건설 박동욱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