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창현, '라돈 원인' 모나자이트 사용금지 법안 발의

송고시간2018-06-21 16:09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21일 생활용품에 모나자이트 등 방사성 물질을 원천적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모나자이트는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한 라돈의 발생 원인이 되는 방사성 물질이다.

개정안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라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생활용품의 제조와 수출입을 금지하고, 이를 위반할 시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현행법은 모나자이트 등 방사성 물질을 사용할 수 있는 가공제품의 범주를 별도로 정하지 않아 온열 매트, 건강 팔찌 등 신체에 밀착해 사용하는 생활용품에 방사성 물질이 광범위하게 퍼져있다는 게 신 의원의 설명이다.

신 의원은 "'라돈 포비아'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생활 속 방사성 물질에 대한 국민 불안감이 증폭하고 있다"며 "생활용품에 모나자이트를 비롯한 방사성 물질을 사용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