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막장도 잘 만들면 걸작"…MBC '비밀과 거짓말' 25일 첫방송

송고시간2018-06-21 16:02

오승아 "악역은 처음이라 긴장돼요"

MBC TV 저녁 일일극 '비밀과 거짓말' 제작발표회[MBC 제공]
MBC TV 저녁 일일극 '비밀과 거짓말' 제작발표회[MB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비밀을 지키기 위해 거짓말로 자신만의 성을 쌓은 여자와 빼앗기고 짓밟혀도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목표를 향해 가는 여자가 있다.

MBC 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은 이런 두 여자의 대결을 그린다.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배우 오승아(30)가 극 중 주인공인 미성그룹 회장의 손녀 신화경 역을 맡았다. 화경은 입양아라는 자신의 비밀을 알게 된 모녀를 벼랑 아래로 밀어버릴 만큼 출세와 야망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녀다.

오승아는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처음으로 악역을 맡게 돼 긴장되고 무섭다"고 말했다.

그는 "레인보우 멤버 고나은이 악역을 먼저 했었는데 힘들면 링거를 맞거나 고기를 먹으라는 응원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MBC '비밀과 거짓말' 출연 오승아[MBC 제공]
MBC '비밀과 거짓말' 출연 오승아[MBC 제공]

극 중 신화경과 대립하는 한우정은 배우 서해원이 연기한다. 한우정은 화경의 양부이자 미성그룹 사장인 신명준(전노민 분)의 친딸이지만 출생의 비밀을 모른 채 살아간다.

중년들의 멜로도 있다. 신명준과 그의 과거 연인이자 한우정의 엄마인 한주원(김혜선 분), 그리고 신명준의 부인이자 미성그룹 부회장인 오연희(이일화 분) 사이의 얽힌 인연이 그려질 예정이다.

연출은 '오로라 공주'의 김용민 PD, 극본은 '가족의 비밀'을 집필한 이도현 작가가 맡았다.

재벌가 출생의 비밀 등을 다뤄 '막장 드라마'가 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김용민 PD는 "격렬한 감정을 다루되 보는 사람들의 감정을 요동치게 하고 인간의 욕망을 볼 수 있도록 한다면 막장을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 막장도 잘 만들면 걸작이 된다"고 자신했다.

MBC '비밀과 거짓말' 제작발표회[MBC 제공]
MBC '비밀과 거짓말' 제작발표회[MBC 제공]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