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몰카에 형광물질, 어쩐지…" 전국 돌며 사기도박 일당 검거

송고시간2018-06-21 15:24

사기도박 현장 압수품 [전남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사기도박 현장 압수품 [전남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특수 카메라와 형광 물질을 칠한 카드를 이용해 전국을 돌며 사기도박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목포 지역 총책 김모(46)씨와 전국 총책 이모(55)씨 등 2명을 구속하고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2014년 10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전남 목포·여수·광양, 전북 고창·정읍, 경남 김해 등 전국 14개 지역을 돌며 6천100만원 상당의 판돈을 걸고 속칭 '바둑이' 도박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도박장에 카드나 화투 뒷면에 형광 물질로 무늬·숫자를 표시한 이른바 '목카드'를 비치하고 천장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인근 모텔에서 대기 중인 영상 판독기사가 카메라로 촬영된 상대방의 카드를 살펴보고 도박에 참여한 속칭 '선수'들에게 송수신기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카드정보를 제공하는 수법으로 사기행각을 벌였다.

총책과 영상판독기사는 각각 20∼30%, 직접 도박을 한 선수들과 심부름꾼은 약 10%의 도박 수익금을 챙겼다.

이들은 사기도박에 대한 의심을 피하고자 지역을 옮겨가며 학연·지연·혈연을 이용해 도박 피해자를 모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해 5월 목포의 한 사무실에서 8명이 판돈 1천700만원을 걸고 도박을 한 사건을 수사하다가 이씨가 2015년 8월에도 사기도박에 연루돼 수사를 받다가 잠적해 지명수배된 사실을 알고 행방을 추적해왔다.

경찰은 이들이 전국을 다니며 도박판을 벌인 점을 토대로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