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경서 "5만7천 이산가족 한 푸는 프로그램 北과 협의"

송고시간2018-06-21 15:12

한국인 억류자 석방 문제에 "먼저 제기 안해"…南대표단 고성으로 이동

北, 대표단 명단 아직 통보 없어…22일 금강산서 적십자회담

적십자회담 남측 수석대표는 박경서 한적 회장
적십자회담 남측 수석대표는 박경서 한적 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남북적십자회담의 우리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8·15 이산가족상봉행사 등 인도적 사안 논의를 위한 적십자회담을 출발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표단은 이날 고성으로 향한 뒤 22일 동해선 육로를 통해 회담장인 금강산으로 향할 계획이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22일 열리는 남북적십자회담의 우리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북측과 인도주의 제반문제, 특히 이산가족 5만7천명의 한을 푸는 프로그램을 어떤 식으로 얼마만큼 어떻게 하느냐는 것을 잘(협의)하고 오겠다"고 21일 밝혔다.

박 회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강원도 고성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판문점 선언에서) 8·15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 또는 인도주의 프로그램을 하기로 했고 그 일환으로 제가 가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인 억류자 6명의 석방 문제를 제기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모든 협상이라는 게 총론이 우선이 되고 각론이 후에 따라와야 하니까 각론이 총론을 훼방시키면 안 된다는 생각이라 그걸 (먼저 제기)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북측이 대표단 명단을 아직 보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아마 사무적으로 바쁘니까 그럴 것"이라며 곧 명단이 올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등으로 구성된 우리측 대표단은 곧이어 강원도 고성으로 떠났다. 이들은 고성에서 하루 머문 뒤 22일 아침 일찍 금강산으로 넘어갈 예정이다.

'금강산 잘 다녀오겠습니다'
'금강산 잘 다녀오겠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남북적십자회담 대표단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8·15 이산가족상봉행사 등 인도적 사안 논의를 위한 적십자회담 출발하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표단은 이날 고성으로 향한 뒤 22일 동해선 육로를 통해 회담장인 금강산으로 향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우광호 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류재필 통일부 국장,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jieunlee@yna.co.kr

북측은 회담 하루 전인 이날 오후까지도 아직 대표단 명단을 보내오지 않은 상태다.

남북은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일정을 최우선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8·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은 판문점 선언 합의 사항이다.

북측이 지난 2016년 중국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종업원 12명의 송환 문제를 제기할 수도 있다. 북한은 올해 초 고위급회담에서 여종업원의 송환 문제를 이산가족 상봉에 연계한 바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