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이란 축구경기장에 37년만에 여성 입장 허용

송고시간2018-06-21 15:26

'금녀의 상징' 아자디 스타디움 단체관람 허용

20일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응원하는 이란 여성 축구팬[AFP=연합뉴스자료사진]
20일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응원하는 이란 여성 축구팬[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여성에게 문을 굳게 걸어 잠갔던 이란 축구경기장이 드디어 여성에게도 자리를 내줬다.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선 20일(현지시간) 밤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이란과 스페인의 경기 단체 관람·응원 행사가 열렸다.

이란 당국은 이 행사에 여성의 입장도 허용했다.

이란은 1979년 이란 이슬람혁명 이후 사회가 종교화되면서 1981년 10월5일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 프로축구리그 경기를 마지막으로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금지했다.

비록 실제 경기는 아니지만 이날 37년만에 처음으로 이란 여성이 축구경기장에 입장하게 되는 역사적인 '사건'이 벌어진 셈이다.

'자유'라는 뜻의 아자디 스타디움의 이름과 달리 '금녀의 영역'인 이곳은 이란 여성의 권리를 억압하는 상징처럼 여겨진다. 이란의 인권단체, 여성계에서는 줄곧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풀어달라고 요구해오고 있다.

종종 여성 축구팬이 남장하고 몰래 이 경기장에 들어오기도 하는데 경찰은 이들의 신원을 추적해 체포한다.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금하는 데엔 여러 이유가 있지만 남성 관람객에게 욕설이나 성범죄를 당할 수 있다는 게 보편적이다.

이란과 함께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금지하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1월 이를 전격적으로 허용했다.

2일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응원하는 이란 여성 축구팬[EPA=연합뉴스자료사진]
2일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응원하는 이란 여성 축구팬[EPA=연합뉴스자료사진]

이날 이란의 여성 축구팬들은 남성들과 섞여 경기가 생중계되는 대형 스크린을 보면서 마음껏 소리치며 이란팀을 응원했다.

비록 히잡을 둘렀으나 남성 못지 않게 열정적으로 월드컵의 밤을 만끽했다.

이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엔 여성들이 아자디 스타디움 관중석에서 '역사적 순간'을 찍은 사진과 동영상이 셀 수 없이 게시됐다.

애초 여성은 가족을 동반해야 한다고 공지됐으나 현장에서는 여성만 입장해도 제지하지 않았다. 또 남녀 관객의 구역이 구분되지도 않았다.

사진을 올린 여성 타예베 시아바시 씨는 "언젠가 이란의 남녀가 함께 축구경기장에서 함께 즐겁게 관람하는 날이 왔으면 한다. 아자디 스타디움에 들어와 너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적었다.

이란과 모로코 경기가 열린 15일에도 아자디 스타디움을 단체 응원 장소로 개방하려 했으나 경기 직전 취소됐다. 그러나 모로코전 승리뒤 단체 응원에 대한 여론이 높아지자 스페인전에서는 이를 예정대로 진행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