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인, 호감도 1위 국가는 싱가포르…남북한은 동반 상승

송고시간2018-06-21 15:10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대만인들의 한국과 북한에 대한 호감도가 작년보다 다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던 싱가포르가 대만인들이 가장 호감을 갖는 국가였다.

대만 여론조사기관인 민의기금회가 지난 11∼12일 대만 성인남녀 1천73명을 대상으로 주변 10개국에 대한 호감도를 묻는 설문조사에서 한국은 호감도 58.4%로 6위에 머물렀다.

작년 조사와 비교하면 순위는 그대로였지만 한류 인기의 영향으로 호감도는 9.8% 포인트 증가했다. 실제 과거 단교사태와 경쟁심리로 인한 대만내 혐한 감정도 크게 사그라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은 남·북한을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연합(EU), 캐나다, 싱가포르, 러시아, 필리핀 등 10개국이 대상이었다.

최근 동북아 긴장 완화를 이끌고 있는 북한은 여전히 선호도 '꼴찌' 자리를 지켰지만 호감도는 지난해보다 11% 포인트 늘어난 19.3%를 기록했다.

설문 대상 10개국중 대만인이 가장 호감을 갖는 나라는 최근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이자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사이의 중재자를 자임하는 싱가포르(88.2%)였고 이어 일본(84.6%), 캐나다(82.3%), 유럽 각국(74.8%), 미국(70.6%)이었다.

북한, 필리핀은 각각 19.3%, 37.1%로 호감도가 집계되면서 대만인에게 호감도가 가장 낮은 국가로 꼽혔다.

중국에 대한 호감도는 최근의 양안관계 악화에도 비호감도를 뛰어넘는 기현상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대만인들의 중국 호감도는 48.9%로 비호감도 43.9%를 웃돌았다.

이에 대해 판스핑(范世平) 대만사범대 교수는 "대만 경제의 미진한 회복에 불만을 표출하기 위해 양안관계 개선을 바라고 중국에 호감이 있다고 반사적으로 반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국정운영 방식에 대한 만족도는 32.7%, 불만족도는 52.0%로 불만족도가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타이베이101[연합뉴스]
대만 타이베이101[연합뉴스]

lovestaiw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