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영방송 이사 선임, '시민검증단' 필요"

송고시간2018-06-21 14:38

언론·시민사회단체 '방송독립시민행동' 출범

kbs와 mbc 로고 [KBS홀&아트홀 홈페이지, MBC 홈페이지 캡처]
kbs와 mbc 로고 [KBS홀&아트홀 홈페이지, MBC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각종 언론·시민사회단체가 진정한 방송의 독립과 국민 참여를 보장하는 방송법 개정 관철을 위해 연대했다.

KBS·MBC 정상화 과정에서 모인 크고 작은 단체들이 합류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어 "이달 말부터 공영방송 이사회 이사들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차기 선임 절차가 진행된다"며 연대의 계기를 밝혔다.

이날 회견에서 김종철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은 "방송법을 개정하면 공영방송 이사진의 독립성을 보장하고, 방송통신위원회가 정치권 추천을 받는 게 아니라 시민검증단을 반드시 구성해 방송독립시민행동과 같은 단체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대표도 "당장 닥친 8월 KBS, MBC, 9월 EBS 이사진 구성과 KBS 후임 사장 선출 과정들은 현행 방송법대로 갈 수밖에 없다"면서 "정치권의 (자리) 나눠 먹기가 계속됐던 적폐를 청산하고, 공영방송 이사진의 선임과정에 시민검증단이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런 내용의 의견서를 지난 12일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했다.

김환균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이번 공영방송 이사진 선임은 현행 방송법에 따라야 한다"면서도 "(현행법에도) 여야가 추천 몫을 나누는 근거 조항이 없고 방통위가 추천하거나 임명하게 돼 있으니, 그 법대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독립시민행동이 주장한 공영방송 이사 추천과 임명 방식은 방통위가 서류 심사로 2배수 후보를 추천하면 100명 이상 규모의 시민검증단이 심사, 후보를 1.5배수로 압축하고 이후 방통위가 전체회의를 열어 결정하는 방식이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