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항, 남북경협땐 북한 수출입 환적항 역할 맡아야"

송고시간2018-06-21 14:20

인천항만공사 주최 세미나…"개풍항 사전 연구조사 필요"

인천항만공사 주최 남북경협 세미나
인천항만공사 주최 남북경협 세미나

[인천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남북한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인천항이 중국 항만들을 대신해 북한의 수출입화물 환적항 기능을 수행하도록 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심형보 한국항만기술단 부회장은 21일 인천항만공사가 주최한 남북경협 세미나에서 "앞으로 인천항은 다롄, 톈진, 옌타이 등 기존의 중국 항만들이 맡고 있는 북한의 서해항만 전용 환적항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부회장은 또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책에 맞춰 중국 선양에 있는 랴오닝성 보세구 등과 투자 스와핑을 통해 인천항을 TSR화물(대륙횡단화물)의 중간기지로 만들어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 효과를 선점하기 위해 개성공단과 가까운 개풍항에 대한 사전 연구용역조사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현재 북한의 전체 항만 하역능력은 4천만t가량으로 인천항(1억2천200만t)의 3분의 1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 접안시설이 낡고 하역장비가 부족해 항만기능 회복에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북한의 전체 8개 무역항 가운데 서해에는 북한 최대 항만인 남포항(하역능력 1천70만t)과 해주항(240만t), 송림항(160만t)이 있고 동해에는 청진항(800만t), 흥남항(450만t), 원산항(360만t), 나진항(300만t), 선봉항(300만t)이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토론에서 "개성공단 재개를 전제로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수출물량을 인천항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선(先)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북한산 수출품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선 개성공단에서 북한의 저렴한 노동력을 투입해 1차 생산하고 이를 국내에서 후가공, 정밀가공 등 2차 가공해 수출해야 한다"며 항만 주변에 관련 기업 유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