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칠곡 호국평화기념관 입장객 50만명 돌파

송고시간2018-06-21 14:08

호국평화기념관 50만 번째 입장
호국평화기념관 50만 번째 입장

(칠곡=연합뉴스)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이 50만 번째 입장객으로 선정한 칠곡어린이집 어린이들. 2018.6.21 [칠곡군 제공=연합뉴스]

(칠곡=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이 개관 2년 8개월만인 21일 입장객 50만 명을 넘어섰다.

50만 번째 입장 주인공은 현장학습을 온 칠곡어린이집 어린이들이다.

칠곡어린이집 담당교사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어린이집 친구들이랑 평화기념관을 방문했는데 50만 번째 관람객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칠곡군 석적읍 칠곡보 생태공원 뒤편에 있는 호국평화기념관은 한국전쟁 당시 55일간의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재조명하기 위해 2015년 10월 문을 열었다.

548억 원을 들인 호국평화기념관은 부지 23만2천㎡, 지상 4층, 지하 2층, 연면적 9천48㎡의 국내 최대 전쟁 박물관이다.

기념관에는 호국전시관, 전투체험관, 어린이평화체험관, 4D 입체영상관, 전망대 등이 있다.

6월 한 달간 중학생 이상 관람객은 가상현실(VR) 체험존에서 다부동 전투를 체험함으로써 국군의 희생정신을 느끼기도 했다.

관람료는 성인 3천원, 중고생 2천원, 초등생 1천원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내실 있는 운영으로 전 국민이 방문하는 문화관광시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