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5남측위, '선별 방북 불허' 정부 규탄

송고시간2018-06-21 13:24

6.15남측위, 정부의 방북대표단 선별 규탄
6.15남측위, 정부의 방북대표단 선별 규탄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1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정부의 6·15 남·북·해외위원장 회의 방북대표단 선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측위는 통일부에 대표단 21명의 방북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방북 신청자 가운데 15명만 방북을 승인했다. 대표단은 20일 출국했다. 2018.6.21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일부가 방북 신청자를 '선별 불허'했다고 규탄했다.

앞서 15명으로 구성된 남측위 방북대표단은 6·15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출국해 중국 선양(瀋陽)을 거쳐 평양에 도착했다. 애초 남측위는 통일부에 대표단 21명의 방북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방북 신청자 가운데 15명만 방북을 승인했다.

남측위는 "'재량권'이라는 말로 포장해 민간교류를 선별적으로 통제하고 줄 세우려는 적폐정권 시절의 행태가 그대로 되풀이되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의 입맛대로 민간교류를 선별하려는 구태는 판문점선언 시대에 반드시 퇴출당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